[세상에는 천한 일이란 없네]


아침 일찌 대통령을 방문한 비서관이 대통령실로 들어가려는 찰나,

복도 한쪽에서 쪼그리고 앉아 있는 한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수상쩍게 여긴 비서가 자세히 보니

그는 다름아닌 대통령이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일부 대통령을 헐뜯는 사람들로부터 대통령은 시골뜨기라서

품위가 없다는 소리를 듣고 있던 터라

대통령에게 충고해야 할 때가 바로 이 때라고 생각했습니다.


대통령님!

대통령의 신분으로 구두를 닦는 모습은

또 다른 구설수를 만들 수 있기에 좋지 않게 생각됩니다.


그러자 대통령은 잔잔히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허, 자신이 구두를 닦는 것이 부끄러운 일인가?

자네 생각이 틀렸다고 생각하지는 않나?



"대통령은 그저 국민을 위해 일하는 공무원임을 명심해야 하네."



그리고 잠시 쉬었다가 다시 말을 이어갔습니다.




"세상에 천한 일이란 없네. 다만 천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있을 뿐이네."



- 에브라함 링컨의 한 일화 중에서...













<에이브러험 링컨 대통령 명언 11가지>



1.사람이 얼마나 행복하게 될 것인지는 자기의 결심에 달려 있다. 


2.40세가 지난 인간은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 


3.시비를 가리느라고 개에게 물리느니보다는 개에게 차라리 길을 양보하는 것이 현명하다. 
개를 죽여 본들 상처는 치유될 수 없는 법이다. 


4.어떤 일을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길이 열리게 마련이다. 


5.일이란 기다리는 사람에게 갈 수도 있으나, 끊임없이 찾아 나서는 자만이 획득한다. 

6.자기가 살아가는 목적은 자신의 이름을 우리시대의 사건과 연결짓는 것이다. 
이 세상에 함께 살고 있는 삶에게 있어서 자신의 이름과 어떤 유익한 일과를 연결짓는 일이다. 


7.행복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 


8.내가 바라는 것이 있다면, 내가 있음으로 해서 이 세상이 더 좋아졌다는 것을 보는 일이다. 


9.만나는 사람마다 교육의 기회로 삼는다.


10.노동을 소중히 여기자. 노동의 빛은 아름다운 것이다. 
노동은 온갖 덕의 원천이기 때문이다. 


11.가장 훌륭한 사람이 되고자 결심한 사람일수록 언쟁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 법이다. 
그러한 성질의 악화나 자제력의 감퇴 결과를 훌륭한 사람일수록 감수하려 들지 않는다. 
이쪽에 반쯤의 타당성밖에 가지고 있지 않은 일에 대해서는 크게 양보하고 자신이 만만한 일일지라도 조금은 양보해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