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대부분 가족들 앞에서 너무 쉽게 화를 냅니다.

남들 앞에서는 침 한번 꿀꺽 삼키고 참을 수도 있는 문제를 가족이라는 이유로 못 참아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요.


서로 허물 없다는 이유 때문에 부담을 갖지 않아도 되는

편한 관계라는 핑계로 발가벗은 감정을 폭발시키는 경우가 얼마나 흔한가요.


하지만 그 어떤 경우라도 뜨거운 불은 화살을 남기게 마련입니다.


불을 지른 쪽은 멀쩡할 수 있지만

불길에 휩싸인 쪽은

크건 작건 상처를 입을 수 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불길에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이 입은 화상이야 말로

오래오래 흉한 자국으로 남게 됩니다.


내 곁에 가까이 있어서

나때문에 가장 다치기 쉬운 사람들

나는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화상 자국을 사족들에게 남겨왔는지

생각을 해 봐야할 것 같습니다.


우리는 가장 가까운이에게

함께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사랑하는 이의 가슴에 남긴

그 많은 상처들을

이제는 보듬어줄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나로 인해 상처를 주기 보다는

나로 인해 기쁨을 줄 수 있고

나로 인해 모든 이가 행복했으면 참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는 다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소중하기에 조금씩 놓아 주어야겠습니다.


-최일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