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는 있으되 변함은 없기를...


학교근무 11년, 화장품회사, 책 영업, 식품회사를 거쳐.. 지금 여기에 왔다.



학교 퇴사 이후 새로운 직장을 찾는데 너무 스트레스가 커서 지금 회사에는 오래도록 일하고 싶었다.


분위기도 좋고.. ^^


그런데!!! 업무량이 장난이 아니다...


- 숙대리님. 바빠요?

- 지금 숨도 안쉬고 일하는거 안보여요? 너무 바빠서 숨쉴틈도 없어 ㅠㅠ 저 좀 살려주세요!


....


어느날 갑자기 늘어난 업무량!!


신은 내가 견딜만큼의 일을 준다....라....


흐음... 점점 더 나빠지는 몸상태....


하아.. 이걸 어찌하나...



여기서 일하면서 왜 야근을 하는지, 왜 연장근무를 하는지 이해를 했다.


아이들 때문에 칼퇴근을 해야하기에 칼 퇴근하고 간간히 주말에 출근을 했다.


밀린 업무 처리...


하다가 안되면 책상정리라도....



............


현재 인원에서 업무분장이 새로이 되었다.. 나만.. ㅡㅡ


다른일로 빠짐...


현재 대한민국 상황에.. 현재 업무는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점점 기운이 빠지고 일은 어렵고... 참으로 난감하네...


하아... 어찌할까....ㅠㅠ




....................



영업하기 전엔 내가 필요없는건 아예 듣지도 않았었는데..


영업을 하면서 꼭 내가 필요한게 아니어도 들어봐야겠구나.


영업인들이란... 이런 어려움이 있구나.. 했는데..



그 이후로 많이 변화하면서...


지금 회사에선.. 나이어린 차장님한테 배우며 일하느라.. 할말도 많이 안하고 수긍하는 쪽으로 변했지..



점점 성격으로 자리 잡고 있는지... 이건 아닌데.. 진짜 이건 아닌데.....라는 생각이 마구마구 솟고있다...


하아.....


말조심해야하는 현 회사의 인간관계.... 진짜 어렵고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