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마. 나 오늘은 3번 꼬링 했다!!!

- 우와~ 진짜 잘했네!!!

 

 

첫째가 아들, 둘째가 딸일 때

딸이 혜택을 보는건..

오빠로 인해 간접경험을 많이 하게 된다고 했다.

 

그건 아직 엄마로서 잘 느껴지지 않는데..

 

첫째가 아들, 둘째가 딸일 때

딸이 혜택을 보는것중 하나가..

 

딸이라 소근육은 잘 발달하는데...

오빠와 놀다보니 대근육도 엄청 발달한다는 것이다.

 

오빠가 줄타고 오를때, 하지 못할 꺼 같은 3살인데도 하려고 하고, 결국 해낸다는 것이다.

 

 

.....

 

민경이가 이제 6살.

어린이집에서 축구교실을 간다.

 

사진을 보면 2/3가 민경이 사진이다.

민경이한테 늘 공이 있고, 늘 골을 넣고 온다.

 

대한이는 체력적으로 떨어지다보니..

스트라이커에서 미드필더로 빠졌는데..

 

민경이는 여자아이라 유아여자부 축구경기가 없어 포지션에 대해 큰 신경쓰는건 아니지만

늘 상대편 골 앞에 서서 골을 넣는것을 보니..

아들이었어도 형보다 잘했을 녀석이었을 듯 하다.

 

 

 

- 엄마, 오늘 체육활동 있는 날이야.

- 엄마, 오늘 축구교실 가는 날이야.

 

집에선 늘 지쳐하는 엄마때문에 밖을 못나가는데..

(요즘은 한여름 날씨로 뜨거워서...)

 

어린이집에서 각종 활동을 하다보니.. 신나고 즐거운 듯 싶다.

 

- 엄마, 내일 어린이집 안가고 엄마랑 놀고 싶다.

이랬던 아이가..

- 엄마, 오늘 체육활동! 축구교실, 영어활동.. 한다고 신나게 가는걸 볼때마다 흐믓하면서도 마음이 아프다.

 

학교근무할 땐 방학이 있어서 대한이랑 방학때 자주 놀러가고 그랬었는데..

지금은 그럴 수 없으니..ㅠㅠ

 

같이 있는 동안이라도 놀아줘야하는데 밀린 집안일이며,, 해야할 일이 너무 많다.

 

에휴.. 어쩌랴. 직장맘은..ㅜㅜ

그렇다고 일을 안하면 애들이 굶는데..

 

이런 대한민국을 어쩌리오...ㅡㅡ

 

 

 

민경이가 어린이집에서 하는 모든 활동을 좋아하고, 잘 지내줘서 고마울 뿐이다.

 

민경아! 고맙고 미안해! 그리고 사랑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육아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둘째는 딸...  (0) 2017.04.30

 

- 대한이 엄마, 대한이 용돈 줘요???

- ???

 

 

대한이가 친구 은결이에게 자꾸 돈을 준단다...

ㅡㅡ

 

이게 대체 뭔 말이여......

 

 

 

- 장대한, 방으로 와.

- 장대한! 너 은결이한테 돈 줬어? 왜?

 

 

......

 

 

사건의 전말은...

 

아는 삼촌이..

 

엄마한테 주지마! 라고 말하며 만원을 줬는데..

 

그 돈을 학교에 가지고 갔고, 천원짜리로 바꿔서 천원은 은결이에게 주고,

 

나머지 9천원은 모르는 형에게 줬단다.

 

- 모르는 형? 모르는 형? 모르는 형?

- 아뇨. 조금 아는 형이요.

 

- 조금 아는 형???

- 그럼 왜 아까는 거짓말 했어!!!

 

- 엄마한테 혼날까봐요.

- 엄마한테 혼날까봐요...???!!!

 

이놈이.. 이렇게 날 뒤통수 칠 줄이야....

 

- 그렇게 돈을 얼굴아는 형에게 주고 다른 형이 달라고 하면 또 주고, 다른 형이 달라고 또 하면 또 주고..

그러다 진짜 힘센 형이 계속 달라고 하면 주고 또 주다가.. 더이상 줄 돈이 없는데..

내일까지 만원 가지고 와, 안가지고 오면 100대 맞을 줄 알아.

이러면.. 어떻게 할껀데!!!! 어!!!!

 

- 그땐 엄마한테 말할꺼에요...

 

- 뭐! 그때 되면 엄마한테 말할꺼에요???? 어!!!!

 

다다다다다다다다다

 

쏟아냈다...

 

 

 

평소에...

 

- 엄마, 우리 너무 많이 사는거 아니에요? 이러다 엄마 돈 다 쓰겠어요, 엄마 돈 없잖아요!

 

이랬던 녀석이..

 

삼촌이 엄마한테 주지 말랬다고 남한테 줘버려???

 

하.... 이녀석을...

 

 

 

그 밤중에 담임선생님과 통화하고 다음날 선생님에게서 전화가 왔다.

 

- 우리학교 5학년 000 였더라구요. 그 아이도 대한이랑 같은 말을 했어요.

대한이가 돈을 줘서 그때 같이 있던 2~3명하고 뭐 사먹었다고...

 

........

 

 

그 다음날..

 

그 아이 엄마가 9천원을 보냈다고 한다.

 

받을 생각없었지만 생각없이 행동한 이 놈들 조심하라고 학교 전체적으로 아이들한테 알리고 조심시켜 달라고 선생님한테 전화한건데..

 

........

 

 

그 날 대한이 핸드폰은 모든 게임이 지워졌고, TV 도 금지, 학교에서 집으로 출발할 땐 무조건 전화!

돈도 다 압수!!

 

 

몇일 동안 착해졌다.

게임에 빠지니 멍했던 아이가 정신이 조금씩 돌아왔다.

 

너하고의 연락수단이지 게임하라고 사준거 아니니 당분간 게임 못하고 게임한거 들킨 날엔 전화, 문자만 되는것으로 바꿀것이다고 엄포를 놨다.

 

그렇게 그렇게 지나갔는데..

 

오늘. 민경이가 포켓몬고를 했다.

 

- 엄마, 포켓몬고만 하면 안되요?

- 네. 안되요!

- 왜요?

- 너 벌받는 중이야!

 

눈물 뚝뚝...

 

 

이 놈의 남자들은 잘해주면 한없이 막나가고 절제를 못한다...

 

믿었던 장대한한테까지.. 내가 발등을 찍히고 있으니...

 

에휴...그래도 아무 생각없이 행동하지 않는 바른 아이로 키웠다고 생각했는데..

 

큰 오산!!!!

 

잘못 키운 내 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육아 > 아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다.  (0) 2017.04.3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