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 1



" 아~ 짜증나서 못살겠네. 내가 번 돈 내가 왜 쓰지도 못하는데?? "

..


당신이 번 돈 당신이 다 썼거든요!

왜 내가 썼다고 생각하지?


..

첫째 3살때,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다.

일 그만두고 식당하고 싶단다.


oh. no~~~


아이가 하나일때, 나이 어릴때 해보라고 했다.

단! 퇴사는 안되고 휴직으로 1년동안 해 보고 안되면 생각 접으라고 말이다.



주위 사람들은 남편이 식당하면 잘 할꺼 같다고 칭찬 일색이었다.

대체 뭘 보고???

내가 왜 육아휴직 1년 받아서 해보라고 했는데?



..


" 00아, 조리사 자격증 없어도 식당 할 수 있다고 하네~"


그걸 몰라서 이제까지 식당안한건가?

일부러 공부하라고 휴직 기간동안 뭐라도 하나 남기라고 말 안한건데..


결국 조리사 자격증 공부는 안한다.


" 00아~ 나 월급 없이 식당에서 일하면서 일 배우기로 했다. "


제발 그렇게라도 하라고~ 허송세월 보내지 말고~

뭐 하나라도 배우라고~


..


그 해 말 (휴직 4개월 정도 남았을 때)


그 당시 거의 일용직을 전전하고 있었고, 휴직기간이지만 근무했던 달이 있어서 건강검진을 받아야 했다.


"내일도 일해야하는데 건강검진 받지 말까? "


누가 밤새 술마시자고 했으면, 그러고 아침까지 술 마셨으면 숙취에 출근하지 말자. 했을 사람이..

핑계는...


저런 핑계는 이해할 수가 없다.




1년동안 그래도 월 100은 갖다 주겠다고 큰소리 치며 휴직한 사람이..

겨우 배운건..

절대 퇴사하면 안되겠구나. 하나!


그래 원래 원래 나의 목적은 그거였으니 그거라도 알았으니 다행이다.


그 1년동안 아이 하나 키우면서 700원이 없어서 핫도그 먹고 싶다는 아이 한테 핫도그 하나를 사주지 못했었다.



남편은 다시 복직하고

둘째가 생겼다.


나에게 와준 사랑하는 나의 희망이~


아이가 둘인데도 정신을 못차리는 남편..


나도 점점 화가 나고 짜증이 나게 되었다.



생활비 안받을테니 퇴근하는 길에 집에 필요한거 사오고 알아서 해!

어차피 둘째 곧 낳을껀데 돌아다니지도 못하고.

큰아이 데리고 집에 오는 길에 우유며 물이며 반찬거리들 사오면 되잖아~



그렇게 완전히 경제적으로 분가를 했다.


둘째 육아휴직기간동안, 복직과 동시에 퇴사를 하고 1년을 몸 관리하며 쉬는동안

보험료 정도는 내 준다더니..


단 한번도 보험료는 물론 통신요금도 내 줘본 적이 없다.


집을 사느라 퇴직금이며 통장, 심지어 아이들 통장까지 다 탈탈 털어서 내가 가진거라곤 그냥 몸뚱이 하나.





그렇게 생활비를 벌기위해 일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